언론보도

/

언론보도

/

언론보도

‘윤석열 NFT’ 발행 업체 ‘100억대’ 사기혐의 피소...“유명인 관여돼” 주장 (투데이신문) 조회 : 81
작성자 : 약탈경제반대행동 작성일 : 2023/09/20
‘윤석열 NFT’ 발행 업체 ‘100억대’ 사기혐의 피소...“유명인 관여돼” 주장 박고은 기자  승인 2023.09.19 19:56 [현장취재] ‘윤석열 NFT’ 발행 코인업체 ‘사기혐의 피소’

피해자 “유명인 명성 판 게 아닌 관여...증거 밝힐 예정”
홍성준 “윤석열 정부 관련된 중대 사건 엄중 수사 촉구”
청년부터 고령 계층까지 피해...피해액 500억원 추정돼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넛코인 제작한 업체에 대한 검찰 고소장 접수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투데이신문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넛코인 제작한 업체에 대한 검찰 고소장 접수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투데이신문

【투데이신문 박고은 기자】 100억원 규모의 피해를 주장하는 ‘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피해자 모임)이 19일 코넛코인 제작한 업체를 고소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와 여당인 국민의힘 관련자들이 어떻게 사기 사건에 동원됐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피해자 모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해당 업체에 대한 검찰 고소장 접수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코넛코인의 발행과 판매 과정, 현 윤석열 정부와 여당인 국민의힘 관련자들이 어떻게 이 사기 사건에 동원 됐는지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피해자 모임에 따르면 이 업체는 국민의힘 선대본부 산하 ‘미래를 여는 희망위원회’와 계약을 맺고 ‘윤석열NFT’를 발행했다. 윤석열NFT는 대선 당시 2만2392개가 제작됐다. 총 수량이 2만2392개인 것은 ‘22년 3월9일(대선일) 2번(윤석열)’을 찍어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피해자 모임은 이 업체가 △윤석열NFT 제작 이력 △국민의힘 의원 투자 △정부가 밀어주는 코인이라고 홍보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코넛코인이 시장에서 유통돼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도 없고 판매책에게 50~88%까지의 판매 수수료를 지급했다”며 “각종 (코인)리딩방이 판매책으로 나섰는데 코넛코인을 구입하더라도 이익을 얻는 것은 불가능한 구조”라고 지적했다.

피해자 모임을 지원하는 약탈경제반대행동 홍성준 공동대표는 정치권이 직간접적으로 연관되면서 피해자 수와 규모가 커진 것으로 분석했다.

홍 공동대표는 “해당 업체 창립기념식에 국민의힘 나경원·홍문종 전 의원들이 축사했고 지난 지방 선거에서는 김진태 강원도지사 NFT를 또 대통령 선거 때는 윤석열 대통령의 NFT를 발행했었다”며 “단순한 코인 사기가 아닌 윤석열 정부와 현재 권력의 신뢰와 관련된 중대한 사건”이라고 엄중한 수사를 재차 촉구했다.

현재까지 추정되는 전체 피해액은 100억원에 육박한다. 하지만 피해를 외면하는 피해자까지 포함한다면 피해액은 500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인업체 관련자를 검찰에 고소한다고 밝혔다./ⓒ투데이신문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인업체 관련자를 검찰에 고소한다고 밝혔다./ⓒ투데이신문

피해자 모임 이민석 변호사는 “투자한 분들이 모여 있는 텔레그램 방에 참석인원이 600명이 넘고 또 텔레그램에 참여하지 않는 분까지 합하면 대략 1000명은 넘을 것”이라며 “한 명당 5000만원만 투자했다고 가정하더라도 1000명일 경우 벌써 500억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실제 피해를 입은 피해자는 “3, 4억씩 자식이나 남편 모르게 투자한 돈이라 사기가 아니라고 믿고 있는 분들도 있다”며 “희망의 끈을 놓으면 죽어야 되니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5000만원을 피해 봤다는 해당 피해자는 “단순히 유명인과 찍은 사진만 보여준 것이 아니다”라며 “유명인의 명성을 판 게 아니라 진짜 그 유명인이 관여 돼 있고 해당 증거를 갖고 있어 추후 폭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FT란 ‘대체 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의 약칭이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 즉 그림이나 영상 등 디지털 예술 작품에 소유자를 증명하는 ‘고유의 인식 값’을 부여하기에 위조할 수 없다. 희소성 가치가 있기 때문에 MZ세대에게 인기가 높다.

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인업체 관련자를 검찰에 고소한다고 밝혔다./ⓒ투데이신문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인업체 관련자를 검찰에 고소한다고 밝혔다./ⓒ투데이신문

하지만 피해자 나이대는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했다. 아버지가 피해를 당했다는 한 피해자는 “아버지가 주식 리딩방에서 코넛코인을 소개 받으셔서 3억원 넘게 투자하셨다”며 “아버지가 경상도 분이신데 ‘국민의힘이 밀어주고 있다’, 유명 정치인이 축사도 했고 윤석열 대통령 NFT도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또 관련 사진을 보고서는  투자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피해자는 “정치인의 축사나 사진 등에 투자가 좌우 됐던 것 같다”며 “피해액을 돌려 받지 못하더라도 우리와 같은 피해자가 더 생기지 않게끔 철저한 수사가 이뤄졌음 좋겠다”고 촉구했다.

한편 피해자 모임은 해당 업체 관계자들의 과거 범죄 이력도 지적했다.

피해자 모임에 따르면 A사 관계자 B씨는 지난 2014년 사기행각을 벌여 2016년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C씨도 2020년 발행한 코인으로 사기혐의를 받아 강동경찰서가 서울동부지검으로 사건을 송치했다.

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넛코인 제작한 업체에 대한 검찰 고소장 접수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투데이신문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코넛코인 제작한 업체에 대한 검찰 고소장 접수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투데이신문

 

 박고은 기자 park.516@ntoday.co.kr

*출처 :  https://www.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643https://www.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