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언론보도

/

언론보도

시민단체, "불법 후원" KT 엄벌 탄원서 제출 (OBS) 조회 : 69
작성자 : 약탈경제반대행동 작성일 : 2022/04/29
[한 뼘 더 1] 시민단체, "불법 후원" KT 엄벌 탄원서 제출기자명 조유송   입력 2022.04.28 20:21 본문 글씨 줄이기 본문 글씨 키우기 바로가기 다른 공유 찾기

 

【앵커】
KT 경영진이 일명 상품권깡으로 국회의원들을 등급별로 나눠 1인당 최대 1천만 원 이상 불법 후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오늘 시민사회단체들이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엄벌과 신속한 판결을 촉구했습니다.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상품권깡 쪼개기 후원 청탁뇌물 공정신속 판결하라! 판결하라! 판결하라! 판결하라!]

참여연대와 민노총 등 시민사회단체와 KT새노조가 업무상 횡령,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구현모 KT 대표의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KT 경영진은 상품권을 되파는 "상품권 깡"으로 11억5천만 원을 챙겨 이중 일부를 국회의원 99명에게 불법 후원한 혐의를 받습니다.

대주주가 국민연금인 사실상 "주인 없는 회사"인 KT가 혈세 수억 원을 로비용으로 갖다 바쳤다는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홍성준 / 약탈경제반대행동 대표: 나중에 국회의원 명단을 알게 돼서 그 사람들까지 해서 나중에 뇌물 수수로 국회의원들 그 모두를 고발했습니다.]

벌금형의 약식명령을 받은 구 대표가 이에 불복해 정식재판을 청구한 것은 연임을 위한 시간 끌기라는 지적입니다.

특히 해외에서는 범죄 사실을 인정한 반면, 국내에서는 이를 부인하고 있다는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박현용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변호사: 구현모 대표이사 스스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그에 대한 처벌로써 합계 630만 달러, 약 76억 원에 상당하는 과징금을 납부하기로 했습니다.]

"윤리 경영"을 내건 KT는 정작 급증하는 보이스피싱 등 전 국민적 피해 확산에도 묵묵부답인 상황.

내부 감사 기능이 전혀 작동하지 않는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거셉니다.

[이미현 / 참여연대 사회경제1팀장: 통신서비스를 이용해서 보이스피싱을 하는 것을 방치하고 있고, 사실상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분명 있는데도 불구하고….]

【스탠딩】
한해 8천억 원 가까운 보이스피싱 피해는 물론, 말 뿐인 윤리경영과 혈세낭비 논란까지.
국민기업을 자처했던 KT를 향한 전 국민적 비난은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OBS뉴스 조유송입니다.

<영상취재: 한정신 / 영상편집: 정재한>

http://www.ob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5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