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언론보도

/

언론보도

"검사가 IDS 사기범 편의제공"…시민단체, 공수처 고발 (뉴시스) 조회 : 17
작성자 : 약탈경제반대행동 작성일 : 2021/06/17
"검사가 IDS 사기범 편의제공"…시민단체, 공수처 고발"IDS홀딩스" 재소자에 편의 제공 의혹
중앙지검, 징계 건의…대검, 절차진행등록 2021-06-16 15:30:22associate_pic1[과천=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과천=뉴시스]하지현 기자 = 시민단체가 사기 혐의로 수감 중인 재소자에게 부적절한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현직 검사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금융피해자연대와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은 16일 오후 A부장검사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민석 금융피해자연대 고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성훈 전 IDS홀딩스 대표는 지난 2017년 수감 당시 외부 공범들과 연락을 취해 증거를 인멸하고 범죄 수익을 은닉, 피해자들로부터 처벌 불원서를 받았다"며 "당시 서울중앙지검의 A부장검사가 추가 범죄가 발생하도록 편의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A부장검사가 김 전 대표를 검사실로 불러 간식을 먹게 하거나 외부 연락을 허용해주는 등 부적절한 편의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2019년 말부터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여러 차례 감찰을 요청을 했지만 A부장검사는 어떤 처벌도 받지 않았다"며 "공수처에 고발장을 낸다고 하니까 그제야 검찰이 움직였다"고 밝혔다.

이어 "공수처 설치 목적은 고위공직자 범죄 척결"이라며 "천문학적인 피해를 발생시킨 사기꾼들에게 또다시 추가 범죄의 편의를 제공한 A부장검사를 공수처가 처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들 단체는 A부장검사가 지난 2017년 서울중앙지검 재직 시절 김 전 대표가 공범들과 만나도록 방치했다고 주장하며 감찰을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은 A부장검사의 징계가 필요하다고 대검에 건의했다. 대검은 서울중앙지검 조사 내용과 건의를 검토하며 징계 절차를 진행 중이다.  

"IDS홀딩스 사기"는 해외통화선물 거래로 고수익을 낼 수 있다며 투자자 1만여명으로부터 1조원대 투자금을 가로챈 사건이다. "제2의 조희팔"로도 불리던 김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12월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을 확정 판결받아 복역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출처 :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616_0001478532&cID=10201&pID=1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