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언론보도

/

언론보도

금융피해자연대 "금융위, 옵티머스·키코 사기피해 전액배상 명령하라" (스포츠서울) 조회 : 19
작성자 : 약탈경제반대행동 작성일 : 2021/01/26

금융피해자연대 "금융위, 옵티머스·키코 사기피해 전액배상 명령하라"

금융수정2021-01-22 17:33:56입력2021-01-22 17:32:31

1

22일 서울 광화문 소재 금융위원회(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옵티머스펀드 피해자와 금융피해자연대,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시민단체가 금융감독원 감사 및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징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제공 | 금융피해자연대


[스포츠서울 권오철 기자] “감독실패 금융감독원은 책임져라. 금융비리 은행연합회장 김광수는 사퇴하라. 금융위원회는 옵티머스 · 키코 사기 피해 전액 배상을 명령하라. 금감원의 은행 감독을 무력화시키려는 국책은행장 이동걸을 징계하라. 옵티머스에 연루된 모피아 사슬을 조사·분쇄하라. 금융사기꾼들에게 판매를 지원한 모든 금융지주회장들을 징계하라.”


옵티머스펀드 피해자와 금융피해자연대,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시민단체는 22일 서울 광화문 소재 금융위원회(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외쳤다. 이들은 “키코(KIKO)사태부터, 최근의 DLF(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사태, 라임·옵티머스 사태까지, 은행은 무수히 많은 금융사기 사건에서 언제나 공범이었다. 그렇다면 철저한 반성과 개혁, 이른바 ‘금융 적폐’를 청산하고자 노력을 해야 한다. 그것이 해당 금융사기 사건의 피해자와 비판의 시선으로 보고 있는 금융소비자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첫 행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onplash@sportsseoul.com


* 바로가기 :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05062?ref=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