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언론보도

/

언론보도

‘불법 투자유치’ 이철 前VIK 대표…또 기소돼 (헤럴드경제) 조회 : 69
작성자 : 약탈경제반대행동 작성일 : 2021/01/19

‘불법 투자유치’ 이철 前VIK 대표…또 기소돼

2021-01-02 08:24

금융사기 피해자들의 연대체인 ‘금융피해자연대’와 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소속회원들이 지난해 11월 25일 경찰청 앞에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가 자신의 부인을 바지사장으로 세우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며 경찰에 추가 고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미인가 투자업체를 차리고 확정수익을 준다며 투자자들에게 거액을 끌어모아 실형을 확정받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와 VIK 임직원들이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최근 이 전 대표와 범모 VIK 부사장 등 모두 8명을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

앞서 VIK 사건을 비롯한 금융사기 피해자들이 모인 금융피해자연대는 지난해 7월과 12월 이 전 대표 등을 상습사기와 방문판매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에 이 전 대표 등을 기소하면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혐의 중 일부는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처리했다.

이 전 대표 등은 2011년부터 미인가 투자업체인 VIK를 통해 크라우드펀딩 방식으로 약 3만명에게서 7000억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유죄가 확정됐다. 핵심 인물인 이 전 대표는 지난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징역 12년을, 범 부사장 등 7명은 각각 징역 6년∼1년 6개월을 확정받았다.

이 전 대표는 재판을 받던 중 거액의 불법 투자를 또다시 유치한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돼 지난해 12월 항소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 형까지 확정되면 총 14년 6개월을 복역해야 한다.

herald@heraldcorp.com


*바로가기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10102000003